This website uses cookies. They allow us to optimize your browsing experience and also help us to understand how you use our site. By continuing to use this website, you accept our use of cookies. 개인정보 취급방침
Close

고유가 시대 친환경 방오도료 주목

18 February 2011

Hyundai Utopia-Intersleek
 

해양환경규제는 점점 까다로워지고 벙커유가도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연료효율도 높이고 이산탄소 배출량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선박용 친환경 방오도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월 17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인터내셔날 페인트의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 방오도료로 도장된 선박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평균 9% 저감된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발표돼 해운업계에 큰 파장을 던지고 있다.

미국의 권위 있는 학술단체인 '에너지와 환경 연구협회'가 발표한 발표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내셔날 페인트의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방오도료로 탱커, 벌커 등의 선박에 도장할 경우 환경효율적인 혜택으로 GHG(온실가스)를 비롯한 다른 배출가스를 평균 9%까지 줄어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에너지, 환경 및 경제 분야의 권위자로 2000년과 2009년에 IMO가 발간한 ‘선박의 온실가스에 대한 연구보고서’의 공동저자이기도 한 James Corbett 교수가 참여해 만든 이 보고서에는 플루오르폴리머 파울 릴리스 테크놀러지를 이용한 방오도료로 도장된 탱커와 벌커, 포스트 파나막스급 컨테이너선 등 총 5척에 대한 연료 소모량 분석 자료가 담겨있다.

이들 분석 자료에 따르면 탱커인 Prem Divya호는 약 10% 정도 연료 소모량이 감소했으며 벌크선인 Ikuna호는 22%, 컨테이너선은 5% 정도가 감소했고 배기가스 배출량 또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Prem Divya호의 경우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 방오도료를 이용해 연간 약 25만 1000달러의 연료비를 절감한 것으로 분석이 됐다. 지난 9년간 일반 바이오사이드 방오도료 대신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 테크놀러지를 이용한 방오도료를 이용해온 Prem Divya호는 이도료를 이용하기위해 지난 9년간 64만 5000달러의 비용을 더 사용했지만 2009년 벙커유가를 공제하고 약 161만 4000달러의 연료비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벙커유가가 급등하고 있어 유가절감액은 점점 더 커지고 있는데 현재 벙커유가가 톤당 640달러이기 때문에 이를 바탕으로 환산할 경우 연간 연료비 절감액은 41만 5000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이된다.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 방오 도료가 이와 같은 연료절감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은 플루오르 폴리머가 해양 오염물질에 강한 내성을 갖고 있는데다 잘 달라붙지 않는 성질(Non stick)을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는 인터내셔날 페인트가 특허를 받은 기술로 Intersleek 900 방오도료에 적용돼 현재 400척 이상의 선박에 도장되었으며 전 세계 선박 도료 시장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환경효율적인 방오도료로 평가 받고 있다.

인터내셔날 페인트의 한국 회원사인 ㈜아이피케이(사장 강오수) 한 관계자는 “플루오르 폴리머 파울 릴리스는 선박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데 가장 큰 효과가 있다는 것이 검증된 테크놀러지다. 이 테크놀러지를 이용한 Intersleek 900은 일반 방오 도료와 비교해 초기 투자 비용이 높지만 단 기간에 연료비 절감으로 이를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 이미 400척 이상이 Intersleek 900을 이용했다는 사실은 이를 잘 반증해주고 있다. Intersleek 900은 향후 선박에 적용되는 각종 환경 규제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상의 솔루션”이라고 밝혔다.

<출처> 한국해운신문, 2011년 2월 18일자